본문 바로가기

저작권

Am I Blue.. 안개처럼 뿌연 화면 속에 어느 술집의 여자가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짙은 화장에 가려지지 못한 매혹적인 점을 입가에 소중히 간직하고선... 그런 그녀는 자신이 매우 비참한 듯, 우울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그러니 이 노래가 우울할 수밖에... 흑백TV에 그녀의 촉촉한 목소리가 울려 퍼진다. 사람들은 그녀의 노래처럼 느리게 천천히 쉬어가며 술을 마신다. 그리고 그 느림 속에서 많은 이야기들을 한다. 그것은 흥겨운 노..
피아노 속의 아이............................... 웃겨. 너무나도 웃긴단 말야. 그는 너무나도 웃겨. 하지만 나는 아무도 못 웃기지. 헤헷, 사실 나는 특별한 세상 속에 갇혀있거든. 어떤 세상이냐고? 후훗, 그럼 내 이야기를 듣고 놀라지도 말고 웃지도 말아줘. 이건 진심으로 하는 이야기니까. 그렇다고 진심으로 하는 거짓말은 아니란 뜻이야. 헤헷, 나는 말이지. 피아노의 요정. 즉, 피아노 속의 신이야. 그것도 아주 아름다운 피아노의 신이지. 얼마..
피아노 속의 아이 피아노 속의 아이  웃겨. 너무나도 웃긴단 말야. 그는 너무나도 웃겨. 하지만 나는 아무도 못 웃기지. 헤헷, 사실 나는 특별한 세상 속에 갇혀있거든. 어떤 세상이냐고? 후훗, 그럼 내 이야기를 듣고 놀라지도 말고 웃지도 말아줘. 이건 진심으로 하는 이야기니까. 그렇다고 진심으로 하는 거짓말은 아니란 뜻이야. 헤헷, 나는 말이지. 피아노의 요정. 즉, 피아노 속의 신이야. 그것도 아주 아름다..
저작권 아아...나의 원대한 꿈이자, 내일 현실로 옮기려던 다감각소설(?)이 저작권 문제로 힘들어질 듯하다.(다감각소설이란, 소설을 다른 감각기관으로도 느끼며, 그 속에서 자유로운 상상의 세계를 펼쳐 나가는 것. ....RomanticPanic이 이 소설의 느낌을 조금더 효과적으로 나타낼순 없을까? 하며 생각해낸... ...그냥 영화를 찍어?)우선 첫 이야기를 고1 때 썼던 피아노 치는 아이(가제)를 재즈와 결합해 블로그에 올리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