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열, 감정의 나열

초저녁의 겨울

 

 

 


가끔씩 생각나는 모든 평화가 깃들 때.
살을 애는 겨울의 차가움도, 귀를 따갑게 하는 차들의 경적도.
모든 것이 입을 다물고 고요함을 지킬 때.
조용한 평화가 찾아오고 하루종일 날카롭게 서 있던 기분도 풀어진다.
차가운 입김도 지금 이때 만큼은 너무나도 아름답게 보이고,
어둠 속에 켜진 불빛은 너무나도 평화로운 행복함을 전해준다.
많은 이가 모르고 지나칠 이 작은 평화의 순간에
나는 그 순간을 놓치 않으려는 듯, 눈을 감고 이 상황에 몸을 맡긴다.

 

 

2010.06.20.

'나열, 감정의 나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여쁜 아가씨  (0) 2017.10.19
사라지지 않는 소년  (0) 2017.10.19
초저녁의 겨울  (0) 2017.10.19
K  (0) 2017.10.19
있잖아... 이거 비밀인데...  (0) 2017.10.19
어떤 이야기. 1.  (0) 2017.10.1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