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열, 감정의 나열

두 그루 나무.

 

 


 


숨이 막힐듯이 빠른 느낌이었지만
정적인 무언가가 다시 가라 앉혀 준다.
다시 숨이 막힐 듯이 무언가가 차오르지만
두 그루의 나무가 안정을 찾아 주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이 사진에서 급박함이 느껴지는 건
웃긴 일이다.


(엑시무스 레드에디션)

 

2010.01.28 

'나열, 감정의 나열'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17.10.19
우주전쟁  (0) 2017.10.19
두 그루 나무.  (0) 2017.10.19
묵직한 슬픔, 무거운 비  (0) 2017.10.19
예쁜 보석이 될 수도 있었는데...  (0) 2017.10.19
2009. 11. 29 2시와 3시사이의 느낌.  (0) 2017.10.19

티스토리 툴바